일자별,들꽃,뫼꽃 76

깽깽이와 얼레지

2022.04.01 깽깽이와 얼레지 사진을 클릭 하시면 더 크게 보입니다. 가방을 메고는 깽깽이와 얼레지를 대상으로 문을 나선다. 날은 구름이 오락가락 하는데 비탈진 언덕의 얼레지는 맘에 쏘~옥 드는 아이가 안 보인다. 현호색이 무더기로 쫑알쫑알 거리며 올라와 있다. 조금 더 가니 개별꽃이 보인다. 이 아이 이름도 접두어가 많아서 확실히 구분 되는것 빼고는 모두 모아, 그냥 편하게 " 개별꽃 " 하고 만다. 잎이 대생이니 호생이니, 긴잎 가는잎, 크고 작고, 따지다 보면 눈 앞에 이쁜꽃을 보고도 곱다는 생각이 없어지는 이유로... 해서, 그냥, 그래 그냥 " 개별꽃 " 하고는 넘어 간다. 내 맘이다. ^-^ 능선을 넘어 계곡으로 접어드니 날씨는 더욱더 흐려져 뿌연 잿빛으로 변했는데 바닥은 온통 꽃들의 향..

2022,03,08 소노골 변산바람꽃

2022,03,08 " 변산바람꽃 " 사진을 클릭 하시면, 보다 더 크고 선명하게 보십니다. 마산 중리 내서읍 소노골 2월27일에 찿아 갔다가 바람맞은 바람꽃을, 인터넷에서 3월6일에 올라온 것을 보고 3월8일에 다시 가서 만났습니다. 하얀 바람꽃, 노란 복수초, 빠알간 노루귀 욕심에 이런저런 모습 담느라 팔,다리,허리,무릎이 고생은 됐습니다만, 수고한 만큼 보람은 있었습니다. 현장에서는 햇빛을 기다리느라 지체도 했고, 제멋대로 위치 구분없이 올라온 바람꽃 덕에 발 디딜자리 찾느라 애를 먹었지만, 그런대로 마무리를 잘 했습니다. 여기 그 모습들 입니다.

22,03,05 봄맞이 야생화 탐방(용추) 애기괭이,현호색,노루귀,백양꽃,장승,매화,냉이,개불알풀꽃,광대나물

2022,03,05 봄맞이 야생화 탐방 지난 2월 소노골 첫출사시에 소득이 없었는데 일주일씩이나 지났으니 무언가 좀 있겠지. 부푼 기대를 갖고 산을 오른다. 올해는 봄가뭄도 있고 날씨도 쌀쌀해서 여느해 보다 꽃소식이 늦는것 같다. 초입에서부터 느낌이 별로다. 다니던 곳이라 길은 익숙한데 꽃이 안 보인다. 물길을 따라 내려가니 "애기괭이눈" 한송이가 보인다. 그 것도 눈을 뜬 것이 !!! 반갑다. 한참을 들여다 보다 씩씩하게 잘 자라라고 힘찬 응원을 보내며 일어선다. 사진을 클릭 하시면 더 크고 선명하게 보십니다. 길 가 한쪽에서 휴대폰을 들이대고 무언가를 찍고 있는 아주머니가 보인다. " 현호색 "이다. 올라 오면서 잎만 겨우 나온걸 보았는데 나름대로 제법 모습을 갖추었다. 한 두컷 담고는, 일어선다. ..

2022.02.27 마산 내서읍 소노골 답사

2022.02.27 마산 중리 내서읍 소노골 답사 소노골에 변산바람꽃 보러 갔다가 오는 봄이 못마땅해 아직도 계곡에 죽치고 앉아 하얀 이를 보이며 성을 내고 있는 꽝꽝 얼어붙은 얼음만 보고 왔습니다. 생각에, 변산아씨 얼굴을 보려면 한 보름은 더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앉은 자리가 북향인데다, 산능선을 타고 내려오는 골이 깊은 곳이라 오후라야 해가 잠깐 드는 곳이니..... 아랫마을 과수원 윗쪽으로 복수초와 노루귀는 이제 겨우 눈을 뜸니다만, 담을 만한 정도는 아니고 인증 샷으로 담아 오긴 했습니다. 올해 임인년 첫출사 인증샷 입니다. 노오란 복수초 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사진으로 보심니다. 오늘 여기 오신 손님 복 받으시고 건강 하십시오.

2021,03,23 얼레지 답사.

2021,03,23 얼레지 답사.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으로 나오는데 " 갈까,말까 ! 어차피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는 써야 하니까...... " 그냥 가자 " 오늘 대상화는 " 얼레지 " 목적지는 " 용추계곡 " 주변에 알고 지내는 진사님이 없어서 언제나 " 특공대 " 그래도 일년에 한번 보는 아이들이라서 안 갈 수도 없고 시원치 않은 11호 자가용 끌고 김밥 2줄에 사과 1개, 500 ml 물 한병, 배낭에 넣고 출발을 합니다. 방식은 평소의 아래에서 위가 아닌 위에서 아래로 공략 하기로 하고 산을 오릅니다. 중간에, 얼레지를 1 시간 정도 보고, 능선을 넘어 계곡상부에 도착 하니 안 좋은 허리가 말썽을 부립니다. 정자에 앉아서 잠시 쉬고는 얼레지 군락지로 들어섭니다. 한참을 얼레지와 씨름을 하는데 ..

2021,03,03 현호색,애기괭이눈,개구리알,남산제비,생강나무,둥근털제비,올괴불나무,노루귀,꿩의바람

2021,03,03 " 용추계곡 나들이 " 요즘 날씨가 비오고 바람불고, 또한 꽃탐사에 중요한, 해가 없어서 하루 이틀 미루다가 오늘로 결정했다. 초입에 들어서니 산괴불주머니가 싱싱한 줄기를 뻗어 올린다. 어제 아래 비가 온 탓인지 용추천 물소리가 시원하다. 매년 다니는 곳이라 조금은 알고 있기에 이곳 저곳의 상태를 살펴보는데, 있어야 할 곳의 아이들이 보이지를 않는다. 처음으로 현호색이 보인다. 해가 없어 그런지 씩씩한 모습은 아니다. 물가를 탐색하며 애기괭이눈을 찾는다. 주변에 여기저기 있었는데 많이 떠내려 갔는지...... 한 곳에만 다보록하게 피어 있다. 바위 위의 고인 물에 개구리가 알을 잔뜩 풀어놨다. 해가 나서 물이 마르면 어떻게 되지? 조금은 걱정이 되면서 일어선다. 2교를 향해 가는 중에..

2021,02,21 " 소노골의 봄소식 "

2021,02,21 " 소노골의 봄소식 " 사진을 클릭 하시면 보다 더 크고 선명하게 보입니다. 오늘은 바람이 머물고 놀다가는 소노골에 갑니다. 인터넷은 벌써 봄소식을 알리고 있지만 게으르다 보니 이제서야 다리품 팔고 갑니다. 이제 막 나오는 아이부터 활기가 넘치는 꿋꿋한 모습의 아이들까지 한창 입니다. 복수초,노루귀,변산바람꽃 !!! 덕분에 꽃등에도 이리기웃 저리기웃 날개짓이 바쁘게 날아 다닙니다. 나무 그림자에 해가 들였다,말았다 하는 사이 꽃쟁이 허리도 폈다,굽혔다 합니다. 꽃과사람. 꽃과꽃등에. 해와카메라. 꽃과꽃등에와카메라. 꽃과꽃등에와카메라와사람. 모두가 소리없이 바쁜시간들 입니다. 산그늘에 가려 해가 넘어가고 꽃잎이 저녁 준비를 할 때쯤 모두의 바쁜 시간이 멈춰집니다. 여기에 그 모습들을 두..

2020,05,01 콩제비꽃,좀씀바귀,민들레,패랭이,낮달맞이꽃

2020,05,01 " 콩제비꽃 " 제비꽃중에 가지를 치고 꽃을 피우는, 졸방제비꽃과 비슷한 "콩제비꽃" 입니다. 크기는 졸방제비의 절반정도 이고 잎의모양은 심장형의 둥근모양 입니다. 보름전에는 몇개체 안되더니, 지금은 무더기로 나왔습니다. 우리동네표 무더기 콩제비꽃, 싱싱하고 튼실해서 해마다 즐겨 찾는 아이 입니다. 사진을 클릭해서 크게 보세요. 더불어서 "좀씀바귀"가 콘크리트 벽을 따라 줄줄이 피었습니다. 이 아이는 잎모양이 둥글둥글 한게 특징 입니다. 씀바귀중에 알기 쉬운 아이로 "노란얼굴에 작은 둥근잎, 좀씀바귀" 이렇게 기억 하시면 쉽게 익히리라 봅니다. "서양민들레"가 씨방을 활짝 펴고 종자에 날개를 달아 바람이 불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한두개도 아니고 풀밭 전체에 여기저기 고루 퍼져 있습..

2020,04,26 -2 으름,얼레지,남산제비꽃,용둥굴레,각시붓꽃,조개나물,줄딸기,고추나무,개별꽃,병꽃나무,애기나리,옥녀꽃대,덩굴꽃마리

2020,04,26 -2 " 으 름 " 아주 기분좋은 향내를 발산하는 "으름" 꽃이 보인다. 좀 높은 곳에 위치 하기는 했지만, 주저 않고 셔터를 누른다. 오므리고 있는 꽃은 수꽃이고, 막대 같은 꽃은 암꽃이다. 가을이면 바나나같은 노란열매를 맺는다. 사진을 클릭해서 크게 보세요. 다시 산길로 들어서니 작은 하얀꽃에서 달콤한 향기를 뿜는다. 잎의 모습이 고추와 같아서 "고추나무"가 제 이름이다. 나무가지를 흔들면 너무나 좋은 향기의 폭포를 만나게 된다. "개별꽃"이 보인다. 앉은 터에 따라 생육 정도는 차이가 많다. 여기는 이제 피는데 저기는 벌써 지고 있다. 수술이 익어 빨갛게 될때, 위에서 보는 "개별꽃"은 진짜 보석이다. 웬지 모르게 수줍음을 많이 타는 "애기나리"는 항상 고개를 숙이고 있다. 어쩌..

2020,04,26 -1 두꺼비,큰꽃으아리,덜꿩나무,졸방제비꽃,벌깨덩굴,미나리냉이,개찌버리사초,만주바람꽃

2020,04,26 -1 " 덜꿩나무 "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조금 완화 했다고 우리동네 앞산에도 사람들이 북적북적 하다. 가족,친구,연인,내외분들,선생님 하고 부르는 것을 보니 초등학교 아이들, 정말 많은 사람들이 다녀 갔다. 한 80%의 사람들은 입막음을 하고 있었고, 나 부터 집에 콕 쳐박혀 있는 것이 답답했는데 다른 이들도 마찬가지였겠지 !. 밖에서 바람은 쐬어야겠는데 어디 갈데는 없고, 삼삼오오 짝을 지어 산에 오는 것이 제일 편한 일 이었을거라 생각이 든다. 올해는 여느 해보다 시절이 한 열흘은 빠른것 같다. 주차장 분리대에 "덜꿩나무"가 봉긋봉긋 얼굴을 보인다. "가막살나무"와 비슷하나 잎자루가 2~6mm로 짧다. 키는 2m 내외로 가을에 빨간 열매가 달린다. 사진을 클릭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