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초 7

2022,03,08 소노골 변산바람꽃

2022,03,08 " 변산바람꽃 " 사진을 클릭 하시면, 보다 더 크고 선명하게 보십니다. 마산 중리 내서읍 소노골 2월27일에 찿아 갔다가 바람맞은 바람꽃을, 인터넷에서 3월6일에 올라온 것을 보고 3월8일에 다시 가서 만났습니다. 하얀 바람꽃, 노란 복수초, 빠알간 노루귀 욕심에 이런저런 모습 담느라 팔,다리,허리,무릎이 고생은 됐습니다만, 수고한 만큼 보람은 있었습니다. 현장에서는 햇빛을 기다리느라 지체도 했고, 제멋대로 위치 구분없이 올라온 바람꽃 덕에 발 디딜자리 찾느라 애를 먹었지만, 그런대로 마무리를 잘 했습니다. 여기 그 모습들 입니다.

2022.02.27 마산 내서읍 소노골 답사

2022.02.27 마산 중리 내서읍 소노골 답사 소노골에 변산바람꽃 보러 갔다가 오는 봄이 못마땅해 아직도 계곡에 죽치고 앉아 하얀 이를 보이며 성을 내고 있는 꽝꽝 얼어붙은 얼음만 보고 왔습니다. 생각에, 변산아씨 얼굴을 보려면 한 보름은 더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앉은 자리가 북향인데다, 산능선을 타고 내려오는 골이 깊은 곳이라 오후라야 해가 잠깐 드는 곳이니..... 아랫마을 과수원 윗쪽으로 복수초와 노루귀는 이제 겨우 눈을 뜸니다만, 담을 만한 정도는 아니고 인증 샷으로 담아 오긴 했습니다. 올해 임인년 첫출사 인증샷 입니다. 노오란 복수초 입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사진으로 보심니다. 오늘 여기 오신 손님 복 받으시고 건강 하십시오.

2021,02,21 " 소노골의 봄소식 "

2021,02,21 " 소노골의 봄소식 " 사진을 클릭 하시면 보다 더 크고 선명하게 보입니다. 오늘은 바람이 머물고 놀다가는 소노골에 갑니다. 인터넷은 벌써 봄소식을 알리고 있지만 게으르다 보니 이제서야 다리품 팔고 갑니다. 이제 막 나오는 아이부터 활기가 넘치는 꿋꿋한 모습의 아이들까지 한창 입니다. 복수초,노루귀,변산바람꽃 !!! 덕분에 꽃등에도 이리기웃 저리기웃 날개짓이 바쁘게 날아 다닙니다. 나무 그림자에 해가 들였다,말았다 하는 사이 꽃쟁이 허리도 폈다,굽혔다 합니다. 꽃과사람. 꽃과꽃등에. 해와카메라. 꽃과꽃등에와카메라. 꽃과꽃등에와카메라와사람. 모두가 소리없이 바쁜시간들 입니다. 산그늘에 가려 해가 넘어가고 꽃잎이 저녁 준비를 할 때쯤 모두의 바쁜 시간이 멈춰집니다. 여기에 그 모습들을 두..

2021,02,19 " 비음산 복수초 "

2021,02,19 " 비음산 복수초 " 올해는 코로나 핑계대고 집에만 있다가 그래도 얼굴은 보아야겠기에 길을 나섰다. 몇년전 시집보낸 아이가 잘 살고 있는지? 숲에 들어서서 찾아보는데 보이지를 않는다. 위치를 모르는 것도 아닌데 주변을 한시간여 찾다가 낙엽에 덮여 보일까말까한 아이를 겨우 보았다. 두곳에 옮겼는데 너무 가파른 곳은 무너져 내렸는지 보이지를 않고 경사가 좀 완만한 곳에, 한아이 만 찾았다. 순광,역광,위에서 아래, 아래에서 위, 좌측,우측, 이모저모를 카메라 돌려가며 담아 놓고는 내년을 기약하며 일어섰다. 오는 길에 과수원 매화를 담았다. 어제,아래 날씨가 추워서 그랬는지 매화 얼굴이 모두 힘이 없다. 올해 첫만남의 모습이 조금은 아쉽다. 오늘 여기오신손님 ! 복 많이 받으세요 !!!

야생화-단일 2021.02.20

연복초

" 연복초 " 숲속 양지바른 곳이면 어디서든 잘 자라는 꽃입니다. 꽃 색깔이 연녹색에 작은꽃(4-6mm)이라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보고도 그냥 지나치는 꽃이지요, 수술이 다 자라면 끝이 노랗게 보이기는 합니다만, 이 그림은 아직 이며 아래쪽 꽃은 터지지도 않았습니다. 재미 있는점은, 이아이는 꽃송이가 취산꽃차례를 이루어 피는데, 하나의 꽃대 위에 4개의 꽃이 돌려나며 그위에 한개를 얹어 5개의 꽃이 모여 한송이로 핍니다. 이 아이 이름은 " 연복초(連福草) " 입니다. 복수초를 채집할때 묻어나온 꽃 이라서 " 연복초 " 라 하기도 하고 앞에서 보신, 장수와 복을 준다는 " 복수초(福壽草) " 가 질때 쯤 피어나 연달아서 복을 준다고 해서 " 연복초(連福草) " 라 한답니다. 그래서 제 이름도 連 이을..

야생화-단일 2013.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