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 이야기 26

낙엽 밟으러 가는 날.

2021,11,20 낙엽 밟으러 가는 날. 매일 오후에 운동 삼아 걷는 거리의 모습이 가로수의 형형색색 단풍으로 인해 아름다운 모습이다. 이런 시절에 숲속 오솔길은 온통 낙엽으로 쌓였을거라 생각이 들어 그 낙엽 밟으러 둘레길을 가보기로 했다. 대방동 그린빌 아파트에서 하천 데크길을 따라올라 대암산 등산길 입구에서 멈춘다. 바로가면 둘레길과 만나는 약수터로 올라가는(650M) 힘들고 땀나는 길 이고 우측으로 삼정자 쪽은, 거리는 멀지만 (1.8km) 좀 쉽고 평탄해서 삼정자 쪽으로 방향을 잡는다. 목적이 "조용히 오솔길 따라 낙엽 밟으며 편안한 시간을 갖으려 한 것" 이니 둘러가든, 돌아가든 상관이 없다. 천천히 , 쉬엄쉬엄 좌우 산천 둘러보며 한가롭게 거닐 생각 이니까 !!! 한참을 쉬엄쉬엄 오르니 둘레..

나들이 이야기 2021.12.10

노란가을,빨간가을

2021.11.17 노란가을,빨간가을 시절이 가을이라 빨갛고 노랗게 물든 가로수 단풍으로 인해 거리의 모습이 온통 형형색색 이다. 내가 걷는 이 길도 멀리 보이는 먼 산도 모두가 울긋불긋 가을의 모습이다. 코로나가 극성을 떨어 온 나라가 2년째 흰색과 검은색으로 얼굴을 가리고 사는데 계절은 상관없이 뒤도 안돌아 보고 제 갈 길만 간다. 코로나19가 언제쯤 삭으러 들런지 ? 내년 가을에는 환한 얼굴로 다 같이 단풍 나들이를 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올해는 유난히도 단풍이 잘 들었다. 빨갛게 익은 산수유도 좋고 벤취에 떨어진 노란 은행나무잎도 정겹게 느껴진다.

나들이 이야기 2021.11.21

2020,10,22 대암산

"가을 산행" 코로나 19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꼼짝없이 집에 박혀 지내는데 답답하니 "산"에 바람쐬러 가자고 "톡" 이 온다. 가방을 메고 간단한 차림으로 문을 나선다. 오랜만의 산행이라 그런지 숨이 턱 밑까지 차오른다. 가는 길 곳곳에서 반가운 얼굴들이 인사를 한다. 나도 따라 이름을 불러주며 미소를 전한다. 좁은 산길을 따라가며 줄지어 핀 꽃향유,구절초,쑥부쟁이,산부추,솜나물,잔대,수리취 ...... 정상에 올라 아래 세상을 내려다 본다. 좌로부터 불모산싸이트,웅산,시루봉,천자봉 안민고개,장복산,봉암다리,우측의 소나무까지 가운데 아늑하게 창원시의 일부가 보인다. 해가 살짝살짝 보이는 흐릿한 날씨였지만 능선 따라 걷는 산객의 얼굴에는 "피톤치드" 가득한 선선한 바람이 맞아 준다. 산부추 수리취 쑥부쟁..

나들이 이야기 2020.11.10

" 한산도 제승당 "

2018,04,25 " 사적 제113 호 한산도 이충무공 유적지 " 답사기 오늘은 경남 통영시의 이순신장군 유적지인 한산도 제승당을 가기로 한 날이다. 비가 온 다음날이라서, 멀리 앞산의 모습이 산뜻하게 눈에 들어온다. 통영여객선 터미널에 들어서니 평일이라 그런지 조용하다. (사진을 클릭 하시면 좀 더 크게 보실수 있습니다.) 제승당 선박 운영시간은 통영 => 한산도 제승당, 07:00 부터 한시간 간격으로 (17:00, 동계) (18:00, 하계) 까지 있으며 (5750 원) 한산도 제승당 => 통영, 07:30 ~ (17:30, 동계) (18:30, 하계) 한시간 간격이다. (5250 원) < 하계 => 3월1일 ~ 9 월30일 > 소요시간은 25 분 정도다. ※※※ (선박 매표와 승선시에는 반드시 ..

나들이 이야기 2018.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