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추계곡 7

얼레지(흰색) 용추계곡

2022.04.01 얼레지(흰색)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더크고 선명하게 보실수 있습니다. 2022.04.01 일기예보는 맑음, 9시~18시 해가반짝 김밥 한줄 주세요 어디 좋은데 가시나 봐요 ? 꽃 보러 가요. 폰을 꺼내 사진을 보여주며, 한 번 보세요. 사진을 잘 찍으시네요. 이쁘군요. 멋 있어요. 김밥을 싸주며, 새우튀김을 3개씩이나 더 담는다. 아니 이러시면 안되는데 ...... 산에 오르니 해는 있는데, 구름이 싹 가리고 바람 마저 분다. 꽃쟁이 한테는 꽝이다. 생각했던 계획을 해가 없어 접기로 했다. 시간은 16시. 인적도 하나없이 산새소리만 들리는, 비탈진 곳의 얼레지를 담으려고 산그늘 지는 언덕을 오른다. 해가 없어 주변 색감은 흐릿하고 비탈은 가팔라서 미끄럼 주의, 조심조심 몇장 담고는 일..

야생화-단일 2022.04.02

2022,03,22 용추계곡 만주바람꽃

2022,03,22 " 용추계곡 만주바람꽃 " 창원 비음산 용추계곡의 "만주바람꽃" 입니다. 일년을 기다렸다 만난 귀한 아이들 이지요. 바람꽃 아가씨들이 키가 작고(10cm) 해는 산비탈과 같은 각도로 위에서 비추는 장소라 이미지 전부가 순광보다는 역광으로 담은 아이들 입니다. 활짝 피면 화경이 1.5cm 정도 입니다만, 이미지를 클릭 하시어 크게 보시면 더 선명한 그림을 보실수 있습니다. 작은아이들 이지만 나름대로 앙증맞은 예쁜 아이들입니다. 여기 오신손님 ! 하루종일 웃는 날 되시고 건강 하십시오 !!!

야생화-단일 2022.03.25

낙엽 밟으러 가는 날.

2021,11,20 낙엽 밟으러 가는 날. 매일 오후에 운동 삼아 걷는 거리의 모습이 가로수의 형형색색 단풍으로 인해 아름다운 모습이다. 이런 시절에 숲속 오솔길은 온통 낙엽으로 쌓였을거라 생각이 들어 그 낙엽 밟으러 둘레길을 가보기로 했다. 대방동 그린빌 아파트에서 하천 데크길을 따라올라 대암산 등산길 입구에서 멈춘다. 바로가면 둘레길과 만나는 약수터로 올라가는(650M) 힘들고 땀나는 길 이고 우측으로 삼정자 쪽은, 거리는 멀지만 (1.8km) 좀 쉽고 평탄해서 삼정자 쪽으로 방향을 잡는다. 목적이 "조용히 오솔길 따라 낙엽 밟으며 편안한 시간을 갖으려 한 것" 이니 둘러가든, 돌아가든 상관이 없다. 천천히 , 쉬엄쉬엄 좌우 산천 둘러보며 한가롭게 거닐 생각 이니까 !!! 한참을 쉬엄쉬엄 오르니 둘레..

나들이 이야기 2021.12.10

2021,03,23 얼레지 답사.

2021,03,23 얼레지 답사.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으로 나오는데 " 갈까,말까 ! 어차피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는 써야 하니까...... " 그냥 가자 " 오늘 대상화는 " 얼레지 " 목적지는 " 용추계곡 " 주변에 알고 지내는 진사님이 없어서 언제나 " 특공대 " 그래도 일년에 한번 보는 아이들이라서 안 갈 수도 없고 시원치 않은 11호 자가용 끌고 김밥 2줄에 사과 1개, 500 ml 물 한병, 배낭에 넣고 출발을 합니다. 방식은 평소의 아래에서 위가 아닌 위에서 아래로 공략 하기로 하고 산을 오릅니다. 중간에, 얼레지를 1 시간 정도 보고, 능선을 넘어 계곡상부에 도착 하니 안 좋은 허리가 말썽을 부립니다. 정자에 앉아서 잠시 쉬고는 얼레지 군락지로 들어섭니다. 한참을 얼레지와 씨름을 하는데 ..

" 만주바람꽃 2 "

2019.03.14 " 만주바람꽃 2 " " 만주바람꽃 " 하늘 끝까지 부는 바람 따라 바람꽃 보러 갑니다. 마음은 벌써 다 갔는데 다리는 이제 시작입니다. 산 넘고 물 건너 너덜바위 지나서 그 어디에 있을 바람꽃 ! 언제 어디서 만나자고 언질 한마디 없었지만 사는 곳이 거기라서 해마다 철 되면 이렇게 찾아 갑니다. 바람은 살랑 마음은 두~둥실 하늘 끝까지 부는 바람 따라 바람꽃 보러 갑니다. -- 2019.03.14 용추계곡에서 -- 오늘 여기 오신 손님 ! 늘 건강하시고 행복 하소서 !!! 클릭 하시면 큰사진으로 보십니다. ↓ 하얀모자 (야사모) 댓글과 같이 보시면 ...... http://www.wildplant.kr/bbs/board.php?bo_table=w_free1&wr_id=694141&s..

야생화-단일 2019.03.17

2019.03.14 현호색,올괴불나무,둥근털제비꽃,꿩의바람꽃,노루귀,흰털괭이눈,얼레지,만주바람꽃

2019.03.14 " 용추계곡 두번째 나들이 " 약속했던 만주바람꽃을 보기위해 다시 찾은 용추계곡. 지난 주 한 두개체 보았던 현호색은 이젠 여기저기서 환하게 웃고 있다. 올괴불나무 꽃은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이라 제 할 일을 다 한듯 지는 분위기 인데 그 모습이 좀 안쓰럽다. 꿋꿋하게 세상을 바라보는 아이는 둥근털제비꽃으로 그 기상이 뚜렸하다. 이 날은 해가 좋아 그런지 꿩의바람꽃이 활짝 만개한 모습을 보여준다. 아직 그늘 인곳도 있기는 하지만...... 햇살이 가득한 산길 가장자리에 노루귀 삼형제가 기세등등하게 줄 맟추어 인사를 한다. " 몇삼년을 다녀도 이런 얼굴을 보기가 쉽지만은 않은데...... " 흰색의 맨 얼굴 이지만 곱게 한 두컷 담아 본다. 지난 주 눈만 떴던 흰털괭이눈이 그 새 자라 ..

2019.03.07 현호색,둥근털제비,노루귀,얼레지,꿩의바람꽃,흰털괭이눈,버들개지,복수초,남산제비,매화

2019.03.07 " 용추계곡 답사 " 작년엔 3월 하순에 바람꽃을 보았는데 올해는 꽃시절이 좀 이른것 같아, 아직 초순이지만 길을 나서기로 합니다. 목숨 연명할, 김밥2줄 사서 가방에 넣고는 산뜻한 기분으로 발걸음도 가볍게 출발을 합니다. 첫번째로 맞아주는 아이가 현호색 입니다. 안녕 ! 둥근털제비꽃이 고개를 들고 인사를 합니다. " 바람꽃이 피었을라나 ? 여기가 맞는데 안 보이네 ! 이상하다. 아직 안 나왔나 ? "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확인하고는 다시 찾아 보았지만 있어야 할 바람꽃은 없었습니다. " 아직 시간이 있으니 뒷날 다시 오기로 하지. " 섭섭했지만 발걸음을 돌릴수 밖에. 바위 위를 날렵하게 돌아 다니는 저녀석은 " 너 다람쥐 맞지 ? " 노루귀는 잘 있는가 모르겠네. 확인 중에 " 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