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 이야기

노란가을,빨간가을

하얀모자 1 2021. 11. 21. 23:41

2021.11.17

노란가을,빨간가을

 

시절이 가을이라
빨갛고 노랗게 물든 가로수 단풍으로 인해
거리의 모습이 온통 형형색색 이다.
내가 걷는 이 길도
멀리 보이는 먼 산도
모두가 울긋불긋 가을의 모습이다.

코로나가 극성을 떨어
온 나라가 2년째 흰색과 검은색으로
얼굴을 가리고 사는데

계절은 상관없이 뒤도 안돌아 보고 제 갈 길만 간다.

코로나19가 언제쯤 삭으러 들런지 ?
내년 가을에는 환한 얼굴로
다 같이 단풍 나들이를 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올해는 유난히도 단풍이 잘 들었다.

 

빨갛게 익은 산수유도 좋고

벤취에 떨어진 노란 은행나무잎도 정겹게 느껴진다.